월요일의 남과 


기존 독서세미나와 특별강연이 '월요만나'로 통합되었습니다.